전화번호안내

02-502-7533

002-507-7593

진료시간안내

일요일, 공휴일 휴진

진료시간보기

  • 월화수금 09:30 ~ 18:30
  • 09:30 ~ 21:00
  • 09:00 ~ 14:00
  • 점심시간 13:00 ~ 14:00

피부레이저

Home _ 피부레이저

혈관종


혈관종은 혈관이 비정상적으로 증식하는 병입니다. 태어날 때부터 발생한 혈관종이 있는가 하면 나이가 들면서 발생하는 혈관종이 있습니다. 그래서 혈관종은 우선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이 우선 되어야 합니다.

모세혈관이 비정상적으로 확장되어 발생하는 혈관종

모세혈관이 비정상적으로 확장되어 생긴 질환을 혈관종, 혈관성 모반이라고 합니다. 혈관종은 화염상 모반, 딸기상 모반, 해면상 모반 등 여러 종류가 있으나, 대개 적색이거나 화염상, 또는 분홍색입니다. 크기는 깨알만 한 것에서부터 성인의 손바닥 크기까지 다양합니다.

또한 피부 표면에 납작하게 깔려 있는 편평한 혈관성 모만, 피부 표면 위로 조금 솟아 있는 혈관성 모반 등 형태도 다양합니다. 이러한 혈관종은 신체 어느 부위에나 나타날 수 있지만 얼굴, 목, 가슴, 배, 다리에 주로 납니다. 혈관종은 크게 화염상 모반, 딸기상 혈관종, 해면상 혈관종 등으로 구분합니다.

화염상 모반

화염상 모반은 피부 표면에 납작하게 퍼져 있는 혈관성 모반의 일종으로, 모세혈관 발육 이상으로 생기며 눈꺼풀, 얼굴, 목, 몸통 등 신체 어느 부위 피부에도 날 수 있고 입안 점막에도 날 수 있습니다.

화염상 모반은 태어난 후 바로 나타날 수 있지만, 출생 직후에는 뚜렷하게 나타나지 않다가 아이가 더 성장하면서 모반이 피부 표면 위로 조금 솟아오르며 색이 선명해지기도 합니다. 이 때 모양과 크기는 다양합니다.

화염상 모반이 제5번 뇌신경의 분포에 따라 생길 수 있으며, 이 때는 제5번 뇌신경의 분포에 따라 여러가지 증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이 것을 스터지-웨버 증후군이라고 합니다. 스터지-웨버 증후군은 피부 신경증후군의 일종으로서 간질, 정신박약 등의 합병증을 동반합니다.

화염상 모반은 냉동요법, 전기소작요법, 레이저 치료법, 절제수술, 화장 등으로 치료해 줍니다.

3딸기상 혈관종

딸기상 혈관종은 딸기같이 빨갛고 피부 표면 위로 솟아있고, 경계가 뚜렷한 혈관성 모반의 일종으로 가장 흔한 종류입니다.

딸기상 혈관종은 출생 후 바로 나타날 수 있지만, 생후 1~2개월부터 현저하게 나타나기 시작해서 점점 더 커지다가, 1~2세 때부터는 점점 작아지다가 7~8세 경에 완전히 없어지는 것이 보통입니다. 이것은 신체 어느 피부에도 생길 수 있지만 얼굴, 머리, 가슴, 사지 등에서 더 잘 나타납니다.
대부분의 딸기상 혈관종은 아무런 증상이 없고 보기에만 이상할 뿐입니다. 그렇지만 눈꺼풀이나 코 또는 귓속 등에 크게 나서 그 구멍을 막는 것은 여러 가지 건강상 문제를 일으킬 수 있습니다. 안구를 덮어서 시야를 가리면 약시 등 시야 이상이 생길 수 있습니다.

딸기상 혈관종에 궤양, 염증, 출혈 등이 생길 수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딸기상 혈관종은 신생아 때는 아주 작지만 생후 1∼2년 동안에 점점 더 커지고 색도 점점 더 빨갛게 변하는 것이 보통입니다. 그렇지만 생후 1∼2년 이후부터는 딸기상 모반이 점점 작아지기 시작해서 3세에 30%, 5세에 50%, 9세에 90% 이상이 자연히 사라집니다.

대부분의 딸기상 혈관종은 생후 1∼2년 후부터 몇 년을 두고 자연히 사라지므로 대개의 경우 두고 관찰하는 것이 치료의 전부입니다. 귓속이나 코를 막는 딸기상 혈관종이나 눈꺼풀이나 눈 주위에 나서 시야를 가리는 딸기상 혈관종은 의사의 처방에 따라 스테로이드 등으로 치료해 줍니다.

그 밖의 신체 다른 부위에 생긴 것은 나이에 따라 점점 더 커지다가 자연히 없어지므로 그대로 관찰만 합니다.

해면상 혈관종

해면상 혈관종은 경계가 비교적 분명치 않고 암자색 또는 붉은색을 띠며 크기와 모양이 다양합니다. 어떤 것은 그 전체가 피부 표면 아래 묻혀 있을 수도 있고 어떤 것은 일부는 피부 표면 위로 현저히 솟아 나와서 딸기상 혈관종처럼 나 있고, 나머지 부분은 그 피부 바로 밑에 묻혀 있습니다. 이런 종류를 혼합형 해면상 혈관종이라고도 합니다.

해면상 혈관종 내부에는 피가 괴어있는 것이 보통이며 태어난 후 바로 나타날 수도 있지만, 생후 2~3개월 정도에 더 선명하게 나타나기 시작합니다.

해면상 혈관종 속에는 비교적 큰 동맥과 정맥이 직접 연결되어 있을 때도 있습니다. 간혹 큰 해면상 혈관종이 혈소판을 비정상적으로 많이 파괴해서 혈소판 감소증이 생길 수도 있습니다. 해면상 혈관종은 손가락으로 누르면 살갗 아래로 눌려 들어갈 수 있고 좀 단단한 감도 있습니다. 해면상 혈관종 바로 위의 피부색은 정상이거나 푸르스름하든지 빨갛습니다.
대부분의 해면상 혈관종은 태어나서 생후 1~2세까지 점점 커지다가 그 후부터는 더 이상 커지지 않고 일정한 크기로 몇 년 정도 더 있다가 전부 사라지는 과정을 밟지만, 드물게 해면상 혈관종이 눈, 코, 귀 부위에 가까이 나서 그 기관의 기능 장애를 일으킬 수도 있고 외관상 문제가 될 때도 많습니다.

거의 대부분의 해면상 혈관종은 딸기상 혈관종처럼 자연적으로 사라집니다. 따라서 증상, 시기, 합병증의 유무에 따라 치료를 결정합니다. 눈이나 코 또는 귓나 입을 막는 해면상 혈관종은 의사의 처방에 따라 스테로이드 등으로 치료합니다.
혈소판 감소증이 생길 때는 혈소판을 정맥주사로 줍니다. 정도와 합병증 등에 따라 수술, X선 광선 또는 레이저 요법으로 치료하기도 합니다.